꿈키우기

꿈친구찾기

멘토와의 인터뷰 내용입니다.
이름 polir@naver.com
출생년도 1971년 가입일자 2021-01-07
지역 대구 직업 무직
꿈분야 기타 취미 독서
자기소개 1. 성장과정
성류굴로 유명한 울진을 아십니까? 저는 1971년 3월 경북 울진에서, 교사로 재직하시다가 1997년 8월에 명예퇴직하신 아버지와 가정에 전념하신 어머니 사이에서 2남2녀 중 막내로 태어났습니다.
아버지께서 직장관계로 잦은 전근을 하시다가 저희 남매 교육문제로 1980년 초등학교 3학년 때 대구로 이사 온 후, 지금껏 대구에서 초, 중, 고교를 마치고 대학도 경북대학교에 진학을 하여 대구를 떠나지 않고 살아왔습니다.
2. 성격의 장단점
먼저 장점으로 들고 싶은 것이 강한 책임감, 성실성 그리고 원리원칙주의입니다.
1997년 5월의 교육실습과 1999년 9,10월의 Y2K 문제에 관한 공공근로를 할 때 책임감이 강하고 일을 성실히 한다는 평을 들었습니다. 그리고 천리길도 한 걸음부터라는 말이 있듯이 느리더라도 완벽을 기하고자 하는 것이 기본 생활 태도입니다.
단점으로 들 것은 내성적인 성향이라 할 것입니다.
초등학교 5학년 때 담임선생님께서 "다른 사람은 되로 배워 말로 써먹는데, 너는 말로 배워서 되로 써먹는다."고 말씀하신 적이 있습니다. 이것은 아는 것을 그만큼 활용하지 않고 담아만 두고 있는 것을 경계하긴 말씀이셨습니다. 이 말씀을 항상 염두에 두고 있는 그대로의 능력을 펼쳐 보이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3. 학교생활과 경력
학교생활은 지극히 평범했습니다. 특별히 말썽을 부린 적도 없고 그저 시키면 시키는대로 행동한 보통의 학생이었습니다. 다른 사람들은 대학에서 동아리 활동도 많이 하지만 저는 동아리 활동도 하지 않았습니다.
대신 학과 선배들과 술을 마시는 기회가 많아 선배들의 여러 가지 이야기를 많이 들을 수 있었습니다. 다른 사람의 말을 잘 들어 주는 것이 힘든 일이라는 것을 이때 알게 되었습니다. 그 덕분으로 저를 잘 아는 사람들은 털어버리고 싶은 고민이 있을 때 저를 종종 찾습니다. 많은 사람을 아는 것은 아니지만 저를 아는 사람이라면 참 진국이다라는 평가를 받고자 노력하였습니다.
이전에 근무하던 충남산업은 경기도 광주 곤지암에 있는 회사로 섬유관련 업종으로, 저는 자재관리 및 수불을 담당하였습니다. 생산공장과 물류창고를 겸하는 곳이었습니다. 인수인계를 해줄 사람이 없어서 모든 것을 처음부터 하나하나 배워가며 일해야 했고, 창고와 제품재고관리 및 출고, 배송관리까지 다 하면서 지게차 운전도 하고 상차작업을 직접 하기도 했습니다. 성실히 일하는 모습을 잘 보아주셔서 비교적 단기간에 대리까지 승진도 했습니다만 부모님께서 건강이 나빠지셔서 대구로 다시 내려왔습니다.
대구 내려와서는 공무원시험을 준비하다가 대학교 때 알고 지내던 선배가 한의사가 되어 같이 일하자고 해서 충북 제천, 경북 안동, 경산으로 옮겨가면서 같이 일했습니다. 제가 부모님 곁으로 가야한다고 하니 원장님이 고향이 대구니 같이 옮기자고 하여 같이 보조를 맞추어 옮긴 것입니다. 간호보조업무와 더불어 한의원 업무 전반을 총괄하는 업무를 했습니다. 세금문제, 필요한 자재 수급, 외부인사 접대 등 한의원 원장이 하는 진료 이외의 모든 업무를 맡아서 했습니다. 한의원에서 사용하는 기계가 고장나면 처음에는 사람을 불러 고쳤으나 옆에서 지켜보고 웬만한 것은 직접 수리해 가면서 비용을 절약하기도 했습니다. 6년여를 같이 옮겨다니며 일했지만 대구로 옮긴 후 최근 들어 한의원 경영이 어려워지면서 폐업으로 일을 그만두게 되었습니다. 약 2달간 한의원 정리를 도와주고 이후 휴식기간을 가지다가 다시 취업에 나서게 되었습니다.
4. 다짐
변혁을 앞장서 이끌지는 못해도 확실히 뒷받침할 수 있는 사람이 되어 자신이 속해 있는 조직 내지 사회에서 충분히 일익을 담당할 수 있는 사람이 되고자 합니다. 모든 일에 인사가 가장 중요하다고 신문과 방송에서 연일 대서특필하던 때가 기억이 납니다. 저를 선택하셔서는 결코 이런 말이 생각에 떠오르지 않도록 할 자신이 있습니다. 리더 역할을 할 사람보다 리더를 보좌해 줄 수 있는 사람을 찾으신다면, 주저함이 없이 毛遂自薦하는 바입니다.
제가 귀사에서 필요로 하는 인재이기를 바라며, 귀사의 발전의 초석역할을 할 수 있는 기회를 주시기를 부탁을 드립니다.